서울연회 강북지방 기독교 독립운동 사적지 ⑦ 덕성여대, 차미리사 여사

 

차미리사(車美理士, 1878.08.21~1955.06.01) 여사는 감리회 배화학당(배화여자고등학교 전신)의 교사로 활동하고, 덕성여자대학과 근화여자실업학교(덕성여고, 덕성여중의 전신)의 창설자이다.

 

▲ 차미리사 여사와 강북지방-도봉지방 경계에 위치한 덕성여자대학교

 

미리사는 감리교회에서 받은 세례명으로 ‘덕성여대’는 차미리사가 교육자로서 1919년 3.1 운동을 주도한 이후, 3.1 독립운동 정신으로 학교를 설립하게 된 것이다. 당시 1920년 차미리사가 설립한 근화학원(槿花學園)이 덕성여대의 모태가 된 것이다.

 

 

일제강점기 조국의 자주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육을 통한 구국운동이 필요하며, 여성교육이 시급하다 판단하였다.

 

 

이에 3.1운동의 독립 정신을 이어받아 1920년 여성 교육을 위한 ‘조선여자교육회’를 결성하였고, 같은 해 4월19일 종교 예배당을 빌어 여자야학회를 설치하여 소외 받은 여성들을 가르쳤다.

 

 

▲ 스캐리트 신학교 재학시절의(1910~1912) 차미리사 (독립운동가, 여성운동가)

 

1940년 일제는 그녀가 항일민족주의 사상을 품은 여성 지도자인 것을 문제 삼아 덕성여자실업학교 내에서 사퇴압박을 가하였다. 또한 창씨개명을 요구하였지만 거부하고 교장 직에서 물러났다.

 

종교개혁 박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