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종교] 기독교와 고고학(考古學) Archaeology

 

고고학은 시대를 구분하지 않고 인류가 남긴 유형의 자료들을 발굴하고 복원하여 그 당시의 삶과 문화, 사회와 관계 및 사상 등을 통해 당시의 문화를 연구하여 밝히는 학문이다.

이를테면 초기 기독교 미술은 미술사에서 뿐만 아니라 고고학 분야에서도 종교적인 연구대상이었다.  기독교 이전 중동에서 출발한 미투라스교는 고대 로마 병사들 사이에 신앙이 되어 유럽 전역에서 미트라스교 신전의 유적들을 찾아볼 수 있다.  이후 이들은 대부분 파괴되었지만, 지하에 예배당을 갖춘 형태가 초기 기독교의 모습과 닮아 있어서 그 비교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16세기 경에는 헤브라이 고고학, 성서 고고학 등도 번성하였다.  1947년 팔레스타인의 사해 근처 동굴에서 배드윈족 소년이 발견한 항아리에 담긴 사해문서는 헤브라이 고고학자, 성서 고고학자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큰 충격을 던져주었다.

 

 

그러나 처음에는 이 문서의 연대를 몰라 많은 고고학자나 역사학자들은 이 문서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았다.  즉, 이것이 고고학적인 사료로서 받아들여져 과학적인 연구대상이 되기까지는 오늘날까지 기다려야 했다.

 

 

종교개혁 박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