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 성명서 발표, “대통령과 정부에 유감을 표명한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3월 27일 13개 연회 감독 전원이 함께한 ‘대통령과 현 정부에 대한 유감’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감리교회 총회와 각 연회의 감독들은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주일 예배외 대부분의 예배와 각종 소모임도 취소했습니다. 교역자와 교회 직원의 간소화된 예배 지침, 감염병 확산 방지, 공동식사의 제한, 교회 다중 시설의 방역과 마스크 착용, 체열 확인, 손소독제 배치, 외부 방문자의 통제, 영상예배로의 전환 뿐만 아니라 모든 대형 중요 행사인 성직자 안수와 교육의 연기, 사순절 헌혈에 참여하는 등 솔선하여 정부시책을 준수하였습니다. 그러나 정부기관을 비롯한 일부 언론들은 사이비 집단이나 극소수 교회의 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확산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마치 기독교의 전반적인 범죄행위인 것처럼 몰아가고 있습니다.』

『국내외 감염원에 대한 초등대처는 검역당국에 있음에도 국가의 방역 지침뿐만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 나아가 물리적 거리두기까지 철저히 지키고 있는 기독교를 일부 지차체에서 공무원이나 경찰을 동원하여 교인들의 예배 참석을 단속하거나 구상권 청구에 대한 위협적인 언동으로 감정을 상하게 하고, 전통적인 교회 예배와 전례의 엄숙함이나 영적 기쁨을 훼손하는 현실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합니다.』

 

『국내외 감염원에 대한 초등대처는 검역당국에 있음에도 국가의 방역 지침뿐만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 나아가 물리적 거리두기까지 철저히 지키고 있는 기독교를 일부 지차체에서 공무원이나 경찰을 동원하여 교인들의 예배 참석을 단속하거나 구상권 청구에 대한 위협적인 언동으로 감정을 상하게 하고, 전통적인 교회 예배와 전례의 엄숙함이나 영적 기쁨을 훼손하는 현실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합니다.』

『종교는 국가 권력의 치하에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국법에 따라 종교의 자유와 시민을 위한 제한이 필요하다는 사실도 교회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정부와 일부 언론사들이 지나친 종교 활동의 제한과 보도는 위헌적인 요소가 있으며, 교회와 사회에 잘못된 인식을 심어 주어 서로에게 깊은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종교개혁 박은석 기자